블로그 이미지
나이 따위는 잠시 접어두고, 가슴 두근거리는 꿈을 위해 살아가자. 꿈!!! 반드시 해낼 수 있다.
HitmanSONG

공지사항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Entrepreneur'에 해당되는 글 2

  1. 2014.12.20 다른 관점...
  2. 2011.02.12 기업가정신이란 무엇인가?...기업가정신 국내일주


제자 중 한명이 앞으로 노래를 하고 싶다고했다. 그 생각을 얼마나 진지하게 생각해봤냐는 질문에 "10분이요."라고 대답하자 울컥해서 몇마디 면박을 주는 말을 하였다.

그 학생이 집에 돌아간 후에 한참을 생각해봤다. 내가 과연 그 친구에게 그렇게 면박을 줄 정도의 입장이 되는가. 오늘 대학 은사님과 점심을 함께 먹었다. 이런저런 얘기를 하시면서, 자기가 수년간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이래라 저래라 했던 것이 본인이 생각하기에 잘못된 행동이었다고 말씀하셨었다.

전체를 다 끌고 갈 수는 없다. 그 친구들을 다 끌고 가기에는 한계가 있다. 차라리 그들 스스로가 경험하면서 본인의 길을 찾을 수 있게 두는 것이 더 나을 수 있다고 하셨었다. 

내가 나를 잘 아는데, 욕심이 좀 크다. 그리고 학원에서 영어를 가르치는 강사지만, 항상 나는 내 수업에서 단지 영어를 가르치는 것 보다는, 세상에 대한 올바른 신념과 관점을 견지시키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입장도 가지고 있다.

그렇다면 나에게 질문해보자. 

과연 나는 얼마나 올바른 신념을 가지고 있기에 그 학생에게 뭐라 했던 것일까?

본인의 앞가림도 제대로 못하면서 과연 나는 그렇게 행동했던 것이 잘 했던 일인가?

시간상의 '10분'은 정말 짧은 찰나의 순간이지만, 그 학생이 정말 인생에서 처음으로 집중해서 생각했던 '10분'이었다면 그것은 10시간의 가치가 있었을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와 다르다고 해서 틀린게 아니다. 그 학생에게 미안한 마음이 든다.

말하기 전에 한번 더 생각하자. 

'4========================= > 기업가정신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년이 지나고...  (0) 2017.09.24
창조적 파괴...  (0) 2015.05.25
다른 관점...  (0) 2014.12.20
달려라, 스티브!!!  (0) 2014.11.29
나는 나비...  (0) 2014.08.09
제갈무후...  (0) 2013.09.21

2008년 4월,

3년간의 미국 MBA 경영과정을 수료하고 돌아온 안철수 박사가 꺼내든 화두는 바로,
'기업가정신'이다.
지난 3년간 안철수 박사는 전국을 돌아다니며 강연과 언론의 매체를 통해, 기업가정신을 확산시키는데 온 힘을 기울였고, 그 결과 우리나라에서도 처음에는 다소 생소했던
기업가정신이 점차 국민들에게 익숙한 용어가 되어가고 있다.


그렇다면, 안철수 박사가 온 국민들에게 강조하는 '기업가정신'이란 무엇일까?


<출처 - KBS 일류로 가는길, 안철수 박사편의 내용을 인용>

먼저 사전적인 의미로서의 '기업가'를 살펴보자...

기업가의 의미는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1. 企業家 = Businessman.


사전적 정의로는
企業(기업)

①영리(營利)를 목적(目的)으로 하는 경제(經濟) 사업(事業) ②사업(事業)을 계획(計劃)함 ③자본(資本)을 기초(基礎)로 생산(生産) 및 유통(流通)을 담당(擔當)하는 개개의 산업(産業) 단위(單位)

그래서, 1번의 기업가는 우리가 흔히 알고있는 기업을 운영하는 기업가로서의 이미지이다.


2. 起業家 = Entrepreneur
*Virgin Group CEO, Richard Branson(리차드 브랜슨)


起業(기업)

'일어날 기'를 사용하여, 무언가를 일으키다, 시작하다의 의미를 갖고있다.
통상적으로 우리가 말하는 '기업가(Businessman)'와 약간 의미가 다르다.

이 세상에 존재하지는 않지만, 무언가 가치있는 일을 하고, 그것을 실천하는 사람이
바로, 우리가 '기업가정신'에서 나타내고자 하는 '기업가'인 것이다.

즉, Entrepreneur
라는 것은

높은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판단하고, 행동으로 옮기고,
그 결과에 대해서 책임을 지는 사람.


3. 機業家 = 베를짜는사람.



마지막으로,

'베틀 기'자를 사용하여 베를짜는 일을 주 업무로 살아가는 사람을 말한다.




지금까지, '기업가정신(Entrepreneurship)'에서 '기업가(Entrepreneur)'의 의미를 알아보았다. 그렇다면 뒤의 '정신(~ship)'의 정의가 어떻게 내려지는지 알아보자.

일반적으로 접미사 '~ship'은 'activities of'라는 의미로 '어떤 일에 대한 행동'이란 뜻..


그럼, 정리를 해보겠다.


기업가정신(Entrepreneurship)이란...

창업 또는 새로운 가치창출하는 일을 행동으로 옮기는 즉, 도전하는 사람들의 활동을 뜻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기업가정신'에 대해서 우리는 알아보았다.




나는 현재 대전 한남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재학중인 27살의 학생이다.
영문과가 무슨 '기업가정신'이냐고 그럴 수도 있겠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기업가정신은 비단 기업을 운영하는 의미를 나타낼 수도 있지만, 작게보면 우리 인생도
'나'라는 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현재 나는 '기업가정신 세계일주(World Entrepreneurship Travel)'의 국내 서포터즈로
활동을 함과 동시에, '기업가정신 국내일주(Korea Entrepreneurship Travel)의 국내 팀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기업가정신이 왜 필요할까?

스스로에게 물어본다면 그 해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