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나이 따위는 잠시 접어두고, 가슴 두근거리는 꿈을 위해 살아가자. 꿈!!! 반드시 해낼 수 있다.
HitmanSONG

공지사항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Innovation'에 해당되는 글 2

  1. 2012.11.26 Stay Hungry, Stay Foolish...
  2. 2012.03.18 Thank you, Steve...


어제 밤부터 시작이었다. 그의 생애, 그가 이룩한 역사, 무엇보다도 그가 추구했던 가치를...   정말로 힘든 시기였을까? 2012년...

물질적으로는 평생 이렇게 돈 걱정없이 살아본 적도 없던 시기였다. 내가 하고있는 분야(학원업)에서도 이렇게 재미있게, 그리고 뿌듯하게 일한 적도 드물었던 그런 한 해였다. 뜬금없이 벌써부터 한 해를 정리하는 듯한 글로 시작되고 있지만, 2012년은 그런 것과는 별개로 나의 내적인 성장인 면에서는 정말 가치없는 한 해였다.

우선 올해로 3패째이다. 2010년부터 다짐했던 '막판 스퍼트'는 올해로써 3년연속 패배로 끝이 나고 말았다. 올해도 그러하다. 아직 한 달이나 남은 2012년 이지만 벌써부터 머리속은 올해는 지나가고 내년의 구상만이 머리속을 지배하고 있다. 내가 만약 좀 더 디테일한 사람이었다면 남은 한 달도 최대한 알차게 살아갈 궁리를 했을테지...

두번째로는 '가족'이다. 항상 물심양면으로 헌신하시는 부모님을 올해는 과연 얼마나 기쁘게 해드렸는지를 떠올려보면 절대로 계획했던 일 아니 계획조차 하지 않았다고 하는게 맞으리라...   항상 술먹고 집안을 온통 뒤집어 놓은게 이토록 많았던 한 해도 없었으니 말이다.

마지막으로는 '내 자신'이다. 올해의 계획 10가지중 실천된 것은 열에 둘 정도이니 내가 얼마나 나태하고 게으르게 살았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 아닌가 싶다.

업무적인 것은 별개로 올해는 작년에 비해 대폭 성장했다고 자부할 수 있다. 필요한 자료만들기, 수업준비, 학생들 성적향상 등...강사로서 올해는 정말 크게 성장했다고 생각할 수 있는 성과가 있어서 다행이지만, 역시 불만족스러운 것은 '학생관리'와 아이들과의 '교감'부분은 아직도 진행형이라는 점이다. 그리고 사교육계의 침체기라고 할 수 있는 이 시대적 상황도 작용했다고 볼 수는 있겠지만, 항상 생각한다. 정통성과 완벽함이 있는 기업은 절대로 망하지 않는다고. 학원은 '서비스+교육'업이다. 교육적인 부분만 너무 치중했었나 싶지 않다. 그래서 내년에는 보다 서비스적인 측면을 보충하고, 무엇보다도 강사로서의 '교육'적인 측면을 더욱 끌어올리려한다.

그리고 가장 심혈을 기울였어야 할, '내 자신의 성장'은 할말없다. 2010년 1월 1일, 내 자신에게 다짐을 한 이래로 이렇게 형편없이 자기관리가 이루어진 해도 없었으니 말이다.

몇시간을 잡스의 영상들을 보며 다시한번 다짐을 해보게 된다. 안되면 되게하자. 그리고 절대로 다시는 오지못할 소중한 내 시간들을 헛되이 사용하지말자. 갈구하라, 우직하게.

Stay Hungry, Stay Foolish...

Thank you, Steve...



'4========================= > 기업가정신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이하드...  (0) 2013.07.14
약속...  (1) 2012.12.27
Stay Hungry, Stay Foolish...  (0) 2012.11.26
어른이 된다는 것...  (0) 2012.11.04
Thank you, Steve...  (0) 2012.03.18
Don't forget to Entrepreneurship...  (0) 2012.02.20


대략 한 달을 방황을 했었다. 머리속은 정리도 되지않고, 내가 하는 강의도 맘에 들지 않았었으며, 그 좋아하던 책도 한동안 읽지도 않고 지냈었다.
그 악순환의 꼬이고 꼬인 실타래를 풀기위해 아둥바둥 거렸지만 해결책을 찾지 못한 채 날마다 느는 것은 스트레스와 담배뿐이었다.
어제 밤에 고등부 수업준비를 위해 지문을 읽던 중, 너무나 반가운 단어가 눈에 들어왔었다.

그것은 바로 'innovation(혁신)'...

순간 머리속이 환해지면서, 그동안의 방황과 걱정이 한순간에 해결이 되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너무나 반가웠다. 다시 예전에 느꼈던 두근거림을 느끼던 순간의 감정은 참...

퇴근 후에 집에 오자마자 책장에 꽃혀있는 잡스의 책들을 보고, 동영상을 보았다.
머리속이 개운해지는 느낌. 이거였어.
나에게 innovation에 대하여 가르쳐 준 사람. 비록 그의 제품은 써보지도 않았지만 항상 애플은 나에게 동경의 대상이었고, 그 애플의 창업주인 스티브 잡스는 내게 영웅같은 존재였다. 그에게 항상 고맙다. 힘이 들 때면 어김없이 한번쯤 나타나 구원의 손길을 보내주는 당신은 나에게 'iGod'..

Thank you, Steve...

'4========================= > 기업가정신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ay Hungry, Stay Foolish...  (0) 2012.11.26
어른이 된다는 것...  (0) 2012.11.04
Thank you, Steve...  (0) 2012.03.18
Don't forget to Entrepreneurship...  (0) 2012.02.20
두근거림.  (0) 2012.01.26
계획수정.  (0) 2012.01.17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