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나이 따위는 잠시 접어두고, 가슴 두근거리는 꿈을 위해 살아가자. 꿈!!! 반드시 해낼 수 있다.
HitmanSONG

공지사항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사람은 살아가면서 많은 일을 겪는다. 그리고 많은 시행착오를 겪는다.
애초의 올해 계획은 상반기에 학교를 졸업하고, 하반기에 미국을 가는 것이었다.
그런데 일정이 수정되었다.
작년 말에 올해 꼭 해야할 10가지 목록을 작성했다. 그리고 그에 따른 기회비용을 따져본 결과, 하나를 포기함으로써 9가지를 얻을 수 있고, 그 하나마져 어떻게든 아둥바둥 거리면서 끌고가는 것은 리스크가 크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과감하게 하나를 나중으로 미루게 되었다. 바로 졸업이다.
졸업은 내 인생에 있어서도 중요한 사안이지만, 인생을 좀 더 길게 놓고 생각해보면, 반년 일찍 하는 것과 늦게하는 것의 차이에서, 그 반년의 시간동안 나를 더욱 연마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지의 득실을 따져보았을 때, 그 반년의 시간을 잠시 뒤로 미루는 것을 선택하게 되었다.

그 결정이 나중에 어떻게 다가올지는 모르겠지만, 이제 내 인생은 내가 사는 것이고, 어느 덧 자립을 꿈꿀 수 있는 여력이 되었을 때, 서서히 자신감도 불어났기에 이러한 결정을 하게 되었다고 생각한다.

물론 나의 졸업을 눈빠지게 기다리고 계시는 부모님을 생각하면 안 될 일이지만, 앞으로의 50년 혹은 60년의 인생을 놓고 그 가치를 저울질 하였을 때, 잠시의 반년이 앞으로의 평생을 좌우하게 된다는 것을 알게되었고, 지금 보내고있는 이 하루가 너무도 중요한 순간이라는 것을 알고있다.

오늘은 정말 간만에 한 반년만에 밤을 새워가면서 미래를 계획하고 다음날 수업준비도 철저히 하는 등 나름 가치있는 시간을 보냈다고 생각을 한다.
몸은 피곤하지만 정신은 말짱하다. 잠을 못자서 사실 살짝 어지럽기는 하다.

요즘은 하루하루가 즐겁다. 강의하는게 즐겁고, 학원에서 학생들과 선생님들과 보내는 시간도 즐겁다. 그 수업을 준비하는 것 마저도 즐겁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개인적인 시간을 내는게 무척이나 힘들다는 것. 그래서 그럴지는 몰라도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된 듯 하다.

앞으로의 정해진 올해 상반기 동안이 무척이나 설레이고, 아직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하반기마저도 즐겁게 기다리면서 생활할 수 있을 듯하다.
28살. 적지 않은 나이. 하지만 이제는 내 인생은 내가 헤쳐나가야 하는 그런 나이.
좀 더 책임감을 갖고, 긍정적으로 생활하면 그래도 언젠가는 빛을 볼 날이 오지는 않을까? 어쩌면 그 빛은 벌써 옆에 와있는지도 모른다.

하루하루가 즐겁다.

나는 할 수 있다. 나는 해낼 수 있다. 나는 해냈다.

Because, I am the best there is,
                   the best there was,(and)
                   the best there ever will be!!!

By HITMAN

'4========================= > 기업가정신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Don't forget to Entrepreneurship...  (0) 2012.02.20
두근거림.  (0) 2012.01.26
계획수정.  (0) 2012.01.17
Heavy New Year...  (0) 2012.01.02
'2011'년을 보내며...그리고 '2012'  (1) 2011.12.18
'행복하게 살자' 그리고 '이상한 경험'  (0) 2011.11.13

(2011년 6월...국도를 따라가던 중, 어느 한적한 공원에서)

다시금 일주에 대한 생각이 서서히 꿈틀대고있다. 일정은 내년 8월. 나의 계약기간이 만료되고, 미국으로 떠나기 전, 다시한번 완벽한 전국일주를 해보려한다.
지난번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내 자신에게 약속한 전국일주를 해내고 싶다.
남들은 말한다. 이제 28살이다. 정신차려라. 안정된 직장도 가져야하고, 미래를 준비해야하지 않겠는가. (여기서의 미래는 노후를 말한다)

물론, 나도 그것을 생각 안하는게 아니다. 단지 조금이라도 젊을 때, 더 많은 것들을 경험하고 싶을 뿐이다. 그런데 왜 하필 '전국일주'인가?
2011년 6월 짧았던 나의 '대전-전주'간의 자전거 여행은 나에게 많은 것을 깨닫게 해주었다. 길 위에서 얻는 배움이란 책에서 배우는 것과는 전혀 다르기에 말이다.
그리고 난 그 짧은 일정을 내 가슴 한켠에 소중히 담아두고있다. 내년 8월 나의 일주는 올해의 마지막이었던 '전주'에서 시작하려한다.

내년이 더욱 기대된다. 항상 그렇지만 새로운 한 해가 올때마다, 나는 설레이고 두근거린다. 그리고 많은 것들을 벌려 놓으려 한다. 그리고 그것을 정리도 해야한다.

'기업가정신 국내일주'라는 꼬리표를 떼려한다. '기업가정신'이 아닌 '내 자신의 내면의 성찰'이라는 타이틀로 개인적인 일주를 해보겠다.
멤버를 구할 것인가, 아님 혼자 갈 것인가...분명히 내가 또 일주를 하겠다고 하면, 나의 부모님은 한숨쉬시며 반대를 할 것이 분명하지만, 항상 그랬듯이 난 할 것이다.

내년의 목표들이 다시금 새롭게 머리속에서 한꺼번에 나오고있다. 그리고 그것을 달성하기 위해서 나는 준비를 해야한다. 그리고 해내야 한다. 왜 목숨걸고 매달리는지는 아직은 알 수 없다. 알 수 없기에 더 매달린다. 미래는 불투명하다. 앞으로 수십년을 살아야 할 텐데, 그리고 안주하는 삶은 나에게 매력적이지 않다.

더 많은 실패와 좌절을 겪어야한다. 그래야 한다는게 나의 신념이다.
나를 더욱 가혹하고 절망적인 상황으로 내몰아서, 더욱 강한 나로 만드는게 중요하다.
어차피 세상이 나에게 오지 않는다면, 내가 세상으로 다가가야한다.

나는 할 수 있다.
나는 해낼 수 있다.
나는 해냈다.

Because, I am the best there is,
                   the best there was, (and)
                   the best there ever will be!!!

By HITMAN

(창업동아리 회원들이 준비한 송년회. 너무 멋졌다!!!)

어제 12월 17일 토요일, 한남대학교 창업동아리(HNVC) 송년회를 가졌었다.
간만에 보게된 선배님, 후배들이 너무 반가웠고, 재미있게 보냈던 송년회였다. 맨날 학원에서 영어 문제집만 보다가 어제는 동물원도 가고 놀이기구도 타고, 저녁에는 술도 먹고 게임도 하고...잠시나마의 일에 대한 스트레스가 사라졌었다.

올해는 개인적으로 무척이나 길게 느껴졌던 한 해였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의 해외루트 설계를 시작으로, 개인적으로는 공모전에 당선되어 중국에도 다녀오고 수상도 하였다. 이후에는 전국일주를 해보겠다고 아둥바둥 거리면서 4일이라는 짧은 시간동안의 자전거 여행도 했었고, 거기서 느낀 바가 커서 바로 일자리를 구해서 지금도 그 일을 하고 있다.

항상 주변에서 나를 두고 하는 소리는 '똘아이'...하지만 난 별로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난 단지 내가 하고 싶은대로 살고 있을 뿐. 내년이 기대된다. 물론 2011년의 남아있는 기간도 중요하다. 작년보다도 좀 뿌듯함을 안고 가는 한 해였다.

매년 느낀다. '올해가 최대위기'...올해도 느꼈고, 내년은 정말로 또 '최대위기'가 다가오고 있다. 그리고 나는 그런 최대위기를 즐긴다. 변태인가...
내년의 목표는 작년에 벌써 정해두었다. 미국으로 갈 것이다. 왜 하필 미국이냐면, 나의 스왓을 총체적으로 분석했을때 미국이 적합하다고 판단되어 결정한 것이다.
그렇다면 미국에서 무엇을 할 것인가? 난 미국에서 일을 해보려한다. 그 분야는 아직 정하질 못했다. 내가 할 수 있는 선택의 폭이 너무 애매해서이다. 그만큼 준비가 안되었다고도 볼 수 있다.

지난 금요일 정규태 교수님과 상담을 하였다. '자네와 이야기를 하고, 생활하는 것을 보면, 자네는 뜻은 좋은데 열정이 보이지 않는다네.'
나도 내가 그렇다고 느끼고 있었고, 주변에서도 그렇게 보였다면 당연히 내가 문제다. 그리고 솔직히 인정한다. 일을 구하고 생활비를 벌면서 나태해졌고, 예전처럼의 위기의식이 많이 없어진 것은 사실이었기에...

3일 전에 기사를 하나 보았다. 책을 하루에 한 권씩 읽은 사람이, 아이템을 개발하여 매출 수억대를 달성하였다라는 기사. 그리고 그 사람이 말했다. '하루에 책 한권도 못읽을정도의 시간관리를 하는 사람이 어떻게 무슨 일을 할 수 있겠는가...'
정신이 번쩍 들 정도의 기사였다. 나에게 절실했기에. 시간관리가 엉망이었기에 더욱 그러했으리라...

2012년이고 뭐고, 하루를 즐기면서 열정을 갖고 생활하면, 언젠가는 지금은 정확하게 내 눈에 보이지않는 미래의 모습이 조금씩 선명하게 나타나겠지...

뭐 제목은 2011년이 어쩌고 2012년이 어쩌고인데, 헛소리이고.....

나는 할 수 있다.
나는 해낼 수 있다.
나는 해냈다.

Because, I am the best there is,
                   the best there was, (and)
                   the best there ever will be!!!

Metal X-MAS & Heavy New Year!!!


'4========================= > 기업가정신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획수정.  (0) 2012.01.17
Heavy New Year...  (0) 2012.01.02
'2011'년을 보내며...그리고 '2012'  (1) 2011.12.18
'행복하게 살자' 그리고 '이상한 경험'  (0) 2011.11.13
'Rocky Balboa'  (0) 2011.10.03
'왜 살아야 하는가'...  (0) 2011.08.29


필자의 인생에 있어서 영향을 준 두 명의 기타리스를 꼽으라면 첫째는 '존 페트루치'이고 둘째는 '잉베이 맘스틴(위의 사진)'이 되겠다.
기타플레이적인 면에 있어서 존 페트루치를 좋아한다면, 인간의 성격면에 있어서는 '잉베이 맘스틴'을 좋아하는데, 그 이유는 너무나 간단하다.

잉베이의 음악적 마인드는 한마디로 단정지을수있다. '초지일관'...
30년동안 단 한번도 바뀌지않은 음악스타일과 남들이 유행을 쫓으며 자신의 정체성마저도 버리던 90년대 음악씬에서도 본인만의 색깔만을 고집하며 '유아독존'식의 행보를 나아갔다.

그렇게 그는 90년대의 10년동안을 그의 인생에 있어서 최고로 암울한 시기를 보냈었다.
그리고 21세기가 되어 세상은 다시 그의 손을 들어주었다. '장인정신'에 입각한 그의 기타플레이와 그 변하지 않는 음악적 색채에서도 다양한 시도(오케스트라와의 협연)를 감행한 그에게 세상은 다시금 빛을 볼 수있는 기회를 주었다.

그리고 지금 그는 다시금 예전만큼은 아니지만 한창을 보내고있다. 미국과 유럽에서 크게 히트한 기타히어로의 영향도 없지 않았고, 음악에대한 그의 시들지않은 열정은 세상이 그에게 다시 기회를 주도록 한 원동력이 되었다.

왜 기업가정신관련 블로그에서 뜬금없는 기타리스트 얘기가 난무하냐면, 요새 주변에서 하도 말들이 많기 때문이라면 그 이유가 되지않을까싶다.

필자의 나이가 나이인만큼 주변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내는데, 이는 참 고맙게 생각한다.
하지만 좋은 약도 지나치면 독이 되는 것처럼, 적당히 하면 좋을텐데 말이다...

왜 나의 직업 혹은 미래에 그렇게 이러쿵 저러쿵 말들이 많은지...
정작 본인은 그것에 신경을 안쓰고있는 사람처럼 취급하면서 말이다.

필자는 한 우물만 계속파는 성격인데, 물론 그 한 우물만 팔때도 나름의 신중한 결정끝에 내린 결론이다. 그렇기에 요즘 좀 많이 주변의 잡음(?)들을 들을때마다 좀 신경이 쓰인다.
물론 내 결정에 흔들리게 만들 그런 잡음도 없거니와 이제는 그런것들에 대해 해탈의 경지에 올랐기에 크게 염려하지는 않지만...

내가 남들보다 늦게 시작한것은 사실이고, 올바르게 가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좀 더디더라도 내가 원하는 목적지에 도달하면 되는거 아닐까?
왜 남들에 맞춰살기를 강요하는건지 이해를 못하겠다.

꼭 기업에 들어가서 취직하고(취직도 서울로 아님 유망기업), 월급받으면서 결혼준비하는게 인생의 목표는 아니지 않을까?

이전 1 다음